주식시황

미 트럼프의 정책이 보이는 불확실성에 대한 미국 증시 예상과 국내증시의 투자 앞으로의 가능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슈퍼리치 작성일17-02-06 10:26 조회4,145회 댓글0건

본문

e0faf8530da3bc66b588dc642f3cbb8a_1486339793_5921.jpg

 

 

Stock investors could have at least one less worry in the next earnings period: the suddenly limp U.S. dollar.

The greenback, whose strong rally after the Nov. 8 U.S. election hit profits at many U.S. multinationals in the fourth quarter,

has had a sharp reversal since the start of the year.

Coupled with comments suggesting that the Trump administration favors a weaker currency, that could shift the picture for the current quarter.

Fourth-quarter results, even with the dollar's drag, are mostly beating Wall Street's expectations and helping provide a buffer to some of the uncertainties facing investors, including the new U.S. president's policies. The S&P 500 .SPX ended with a slight gain for the week.

 

 

미 증시에서 뉴욕증시의 경고음이 들어오고 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다시 2만선을 회복했다. 전날보다 186.55포인트(0.9%) 상승한 2만71로 장을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30.57포인트(0.54%) 오른 5666.77로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16.57포인트(0.73%) 오른 2297.42로 마감했다.

증시 상승에 트럼프 정책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선 여러위험들이 있다고 말한다.

이미 S&P주가지수 PER은 2008년이후 최고 수준인​ 21배로 올라와있고, 이 수치는

이머징 시장이나 전세계 시장에 비해 높아, 밸류에이션 자체가 많이 높아져 있다라고 말할수 있다. 여기에 금리까지 오르는 상황이라면

위험들이 미 증시에 많이 남아있다라고 말할수 있다.

또한 미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미국무역주의 때문에 여러 국제간의 외교 측면에 갈등을 유발 시킬수 있어, 많은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이럴 떄일수록, 기업의 펀더멘탈인 실적이 우선적으로 바탕이 되어야 한다. 이번 한주 미 증시는 트럼프의 발언이 증시 분위기의 방향을

나타낼듯 하다.

이번주 우리나라 증시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관련된 정책들의 불확실성이 지수 상승에 부담요인으로 작용할듯 보인다.

하지만, 우리기업들의 이번 실적들이 상향치를 나타내, 우리나라 지수엔 긍정적인 요소가 많아 보인다.

증권사들은 이번주 증시에선 모두 실적을 위주로 양호한 수치를 보였던 종목들을 추천하였다.

롯데케미칼, 메디톡스, LG디스플레이 같은 호실적이 나올것 같은 기업들 위주로 추천되었다.

여기에 트럼프가​ 발표한 금융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국내증시를 상승 시킬 요인으로도 보고있다.

참고​: http://www.reuters.com/article/us-usa-stocks-weekahead-idUSKBN15I30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