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G20회의 시작으로 눈치보고 있는 시장, 미국과 중국의 회담 으로 인한 미국주식 시장과 국내주식 시장 영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9-06-28 16:03 조회1,196회 댓글0건

본문

 

68482b648d4af6b2db319940289c912c_1561703789_4445.jpg

 

미국과 중국의 정상회담을 앞에두고

전망이 엇갈리면서 미국주식 시장이 혼조세를 보였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0.24포인트(0.04%) 내린 26,526.58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1.14포인트(0.38%) 오른 2924.92,

 나스닥 종합지수는 57.79포인트(0.73%) 상승한 7967.76에 거래를 마쳤다. ​

G20회의 에서 미국과 중국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각 주요 언론지들에서는 각기 다른 의견을 내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에서는 양국이 추가관세를 자제하고

무역협정 방안에 잠정적으로 합의 했다고 언급했는가 하면

또 다른 월스트리트 저널 에서는 중국에서 관세폐지 와 화웨이 제재 철폐

를 미국에 제시 할것이며 이런 조건이 과연 합의가 될것인가 에 대해 의구심을 보였다

국내주식 시장에서는 오늘 하루 외국인의 3000억원의 매수가 들어왔어도

하락마감하였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강보합세에

출발했지만 개인과 기관이 매도폭을 키우면서 하락 전환했다.

장중 2120선까지 밀렸지만 외국인이 매수폭을 키우면서 2130선에 거래를 마쳤다.​

U.S. President Donald Trump made clear on Friday

that trade was his top priority at a summit of leaders of Group of 20 nations,

as China’s Xi Jinping warned against rising protectionism and India, Japan and Russia defended multilateral trade rules.

​Trump, who is holding a series of meetings on the sidelines with world leaders,

including Japan’s Shinzo Abe and India’s Narendra Modi, said he saw U.S. trade prospects improving,

days after criticising the U.S.-Japan security treaty and demanding

that New Delhi withdraw retaliatory tariffs.

​Trump, set to hold a high-profile meeting on trade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on Saturday,

also made a push to discuss U.S. concerns about Chinese telecoms equipment maker Huawei [HWT.UL] at his meetings.

​Xi also warned about the protectionist steps he said some developed countries were taking.

참고: ​https://www.reuters.com/article/us-g20-summit-trump-abe/trump-talks-trade-at-g20-chinas-xi-warns-against-protectionism-idUSKCN1TT00H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