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미국 연준 금리인상 횟수와 미국주식 시장, 국내주식 시장의 상관관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8-12-20 09:28 조회1,078회 댓글0건

본문

 

fb24f4c93c8c49f08cf09f096805fc0e_1545263683_7234.jpg

 

미국 연방준비제도 에서 내년 금리인상에 관하여 긴축속도를 조절 할것이라는

발표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주식 시장에서는 1% 넘게 떨어졌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351.98포인트(1.49%) 떨어진 2만3323.66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39.20포인트(1.54%)와

147.08포인트(2.17%) 내린 2506.96과 6636.83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주식 시장 초반에는 미 연방준비제도 가 비둘기파 와 같은 의견을 내놓을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인하여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박상 미 연준의 발표는

비둘기파 라 하기에는 부족하였다 추가적인 점진적 금리인상 이라는 문구가 유지되며

미국주식 시장은 하락하였다

​미국주식 시장 투자자들에게 미 연준은 기대감 보다 오히려 실망감을 주게 되면서

전반적인 미국주식 시장이 크게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미국주식 시장의 금리인상 횟수가 3회에서 2회로 조정 되었으나

내년 경제지표가 떨어지며 국내주식 시장 또한 이에 영향을 받아

하향세가 장기화 될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안전자산 쪽으로 옮길것을

국내주식 시장 전문가들은 권유하였다

​현재 국내주식 시장에서는 위험자산 보다는 금 과 같은 안전자산으로

투자하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After weeks of market volatility and calls by President Donald Trump for the Federal Reserve

 to stop raising interest rates, the U.S. central bank instead did it again,

 and stuck by a plan to keep withdrawing support from an economy it views as strong.

​U.S. stocks and bond yields fell hard. With the Fed signaling “some further gradual”

rate hikes and no break from cutting its massive bond portfolio, traders fretted

that policymakers could choke off economic growth.

​“Maybe they have already committed their policy error,” said Fritz Folts, chief investment strategist at 3Edge Asset Management.

“We would be in the camp that they have already raised rates too much.”

​Interest rate futures show traders are currently betting the Fed won’t raise rates at all next year.

참고:  ​https://www.reuters.com/article/us-usa-fed/fed-raises-interest-rates-signals-more-hikes-ahead-idUSKBN1OI0D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