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브렉시트와 미중 무역협상 으로 인한 미국주식 시장과 국내주식 시장 영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8-12-11 12:12 조회1,476회 댓글0건

본문

 

b853e044ca56c037453d54d6ff07e815_1544488310_7508.jpg

 

영국의 브렉시트 불확실성이 높아졌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주식 시장에서는 기술주들이 힘을 내며 버티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4.31포인트(0.14%) 오른 2만4423.26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4.64포인트(0.18%)와

 51.27포인트(0.74%) 뛴 2637.72와 7020.52에 장을 마감했다.

장 초​반, 브렉시트 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졌다. 합의안 표결이 돌연 연기 되면서

유럽시장 에서의 불안감이 미국주식 시장까지 영향을 주었다

또한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대해서도 현재 미국이 화웨이 재무이사를

체포하면서 중국에서 아이폰 과거모델 판매금지가 되고 미국측에서는

합의가 안될시 추가관세에 대한 언급이 나오면서 미국주식 시장에 불안감을 계속적으로 자극하였다

​미국주식 시장 전문가들은 시장의 불안감이 당분간 높아져 있을것이라 보고 있다

미국 채권 장단기 금리격차로 인한 경기침체 우려감 또한 무시할수 없고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속에서도 잡음이 계속적으로 나온다면

시장의 불안감은 높아질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The pound hovered near 20-month lows on Tuesday, as political turmoil deepened in Britain

with a key vote on Brexit being delayed while U.S. shares staged a late rebound in a positive signal for Asian markets.

​analysts said overall sentiment was still fragile

​“The bear market vibe at the end of 2018 is expected to continue,

with asset prices finding their lows in the first half of 2019 once rate expectations peak

and global earnings expectations trough,” according to BofAML.

For the year ahead, BofAML has forecast modest gains in equities and credit,

a weaker dollar, widening credit spreads, and a flattening to inverted yield curve - a combination that calls for heightened volatility. ​

참고: ​https://www.reuters.com/article/us-global-markets/sterling-sinks-on-brexit-vote-delay-asian-shares-dither-idUSKBN1OA02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