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미국의 금리인상 의지 확인, 국내주식 시장과 미국주식 시장의 영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8-11-09 09:34 조회1,043회 댓글0건

본문

 

0b65a86416f84eefa517621e550ab321_1541722633_9878.jpg

 

미국 중앙은행의 금리인상에 대하여 다시 한번 의지가 확인되면서

전반적인 미국주식 시장을 압박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10.92포인트(0.04%) 오른 2만6191.22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각각 7.06포인트(0.25%)와

 39.87포인트(0.53%) 떨어진 2,806.83과 7530.88에 장을 마감했다.

​11월 FOMC회의에서 미국의 경기확장에 대하여 언급이 나오면서

금리인상이 예상대로 될것이라는 결말이 나오면서 미국주식 시장이 여기에 반응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미국주식 시장 전문가들은 현재 12월에 있을것이라 보이는 금리인상 을

막을만한 요인은 없을것이라는 전제를 가지고 포트폴리오를 구성할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현재 미국주식 시장은 충분히 금리인상에 대한 부분은 반영이 되어있고

이는 미국주식 시장에서도 예상을 했던 부분이기 때문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것으로 보인다

국내주식 시장이 최근 반등하는 모습을 보이긴 하지만

여전히 주의를 가지고 투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여전히 국내주식 시장에서는 리스크 요소가 남아있다라고 보는 시각이

많이 있다. 특히 미 연방준비은행의 금리인상 에 대한 우려가 있다

​하지만 미국 의 전반적인 경제 분위기가 좋다라는 것은 글로벌 금융시장에는

긍정적인 부분을 가지고 있다라고 판단할수 있다

The U.S. Federal Reserve held interest rates steady on Thursday but remained on track

 to keep gradually tightening borrowing costs, as it pointed to a healthy economy

that was marred only by a dip in the growth of business investment.

Business investment can be a key to rising productivity and future growth, and the fact that it had

 “moderated from its rapid pace,” as the Fed said,

was the only cautionary note in a policy statement that touted strong job gains

 and household spending, and a “strong rate” of overall economic activity.

The statement overall reflected little change in the Fed’s outlook for the economy

since its last policy meeting in September. Inflation remained near its 2 percent target,

unemployment fell, and risks to the economic outlook were still felt to be “roughly balanced.”

참고: ​https://www.reuters.com/article/us-usa-fed/fed-leaves-rates-unchanged-says-u-s-economy-strong-idUSKCN1ND2V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