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박스권에 갇혀있는 국내 주식 시장과 긍정적인 경제지표를 보인 미국 주식 시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8-10-04 08:48 조회1,065회 댓글0건

본문



af631960e4ced5f83acca007f545cca0_1538609434_382.jpg

 

미국 주식 시장이 전반적인 경제지표들이 호조세를 보여주며

상승세를 탔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54.45포인트(0.20%) 오른 2만6828.39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다우지수는 이틀 연속 최고치를 다시 썼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2.08포인트(0.07%)와 25.54포인트(0.32%) 상승한 2925.51과 8025.09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의 고용지표, 소비자 관리지수 또한 최고치를 기록하며

미국 주식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으며, 이탈리아 정부의 재정적자 목표를

하향시키겠다는 발표로 인하여 유럽 전반적인 주식 시장과 미국 주식 시장에도

좋은 영향을 미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하지만, 미국의 국채 금리가 안정적인 경제지표를 기반으로 급상승하면서

이는 미국 주식 시장을 상승흐름을 다시 반납시켰다

미 연준(Fed)의 주요인사들은 탄탄한 경제지표를 바탕으로

미국의 경제시장이 낙관적이며 통화정책에 대해서 약간 늦춰야 할것을

언급하였다

현재 국내 주식 시장이 계속적으로 박스권에 갇히거나 아니면

그다지 좋지 않은 방향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실적이 좋은 실적개선주들을 바탕으로 종목투자 를 하는것에

투자자들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나 영업이익이 높게 전망되는 삼성SDI,에스엠,SK텔레콤,LG유플러스

등은 증권사들이 목표주가 를 상향시켰다

특히 5G관련주 는 요금규제 완화 와 성장성을 통하여 최근 가장 높은 상승세를 보였으며

배당수익률 또한 높기 때문에 투자매력도 가 상당히 높다

Federal Reserve policymakers continue to signal that gradual U.S. interest rate hikes will be enough

to tame inflation despite a fast-growing economy, even as a jump in longer-term borrowing costs

suggests investors may be increasingly nervous about that rosy scenario.

Yields on U.S. Treasuries jumped on Wednesday, lifted by data showing strength in the U.S. job market and service sector.

 Investors, long skeptical that the Fed would be able to tighten policy as much as planned,

seemed to come around as bets rose for two or even possibly three rate hikes in 2019.

참고: ​https://www.reuters.com/article/us-usa-fed/as-u-s-bond-market-swoons-fed-policymakers-sanguine-for-now-idUSKCN1MD2S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