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기술주 상승을 보였던 미국 주식 시장 과 신흥국 리스크가 남아있는 국내 주식 시장 전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8-09-28 08:57 조회1,079회 댓글0건

본문

 

4abf841cbcfcaa376227160d7bcac11c_1538091075_9079.jpg

 

미국 주식 시장 에서는 애플을 비롯한 기술주들이 반등세를 보이면서

다시 미국 주식 시장이 상승세로 돌아섰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54.65포인트(0.21%) 뛴 2만6439.93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8.03포인트(0.28%)와

51.60포인트(0.65%) 오른 2914.00과 8041.97에 장을 마감했다.

JP모건체이스 에서는 애플의 성장성이 높다고 판단하며 목표가를 상향시키면서

애플이 상승세를 보였다. 또한 FANG 이라 불리우는 미국 주식 시장의 기술주들이

같이 치솟아 올라갔다

반면 미 Fed(연준)의 금리인상 후 미국 국채 금리 움직임에 대해서는

시장 투자자들은 예의주시하고 있었다.

미국과 중국 이나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갈등 또한 여전히 긍정적인 부분은 보이지 않았다

특히나 중국과의 경우에선 선거에 개입되었다는 미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으로

다시 분쟁이 불붙는듯 하였다. 하지만 그동안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을 통한 면역력으로 인하여

시장에서는 큰 움직임이 보이지는 않았다

미국 주식 시장의 전문가들은 기술주들의 회복되면서 미국 주식 시장이 성장할것으로 보았다

미국의 금리인상이 국내 주식 시장에는 그다지 큰 영향을 주지는 못하는듯 보였다

하지만 여전히 신흥국에 대한 리스크는 남아있다

실제 미국에서 금리인상이 실시되자 터키를 비롯한 아르헨티나 등과 같은

대외부채가 많았던 나라들에서는 자금이 빠져나갔고 통화에 대한

가치는 급락하였다. 여기에 미국과 중국이 여전히 무역에 관하여

대립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신흥국 리스크가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에

국내 주식 시장에는 잠재적인 불안요소 라고 할수 있다

우선적으로 미국과 중국과의 무역분쟁이 진정이 되면 신흥국에 대한 리스크는

가라앉을것으로 보고 있어 10월 국내 주식 시장 에서의 반등이 기대되고 있다

New orders for key U.S.-made capital goods fell in August after four straight months of strong gains

and the goods trade deficit widened sharply, prompting some economists

to significantly lower their economic growth estimates for the third quarter.

Still, growth projections for the quarter remained at lofty levels, with other data on Thursday

showing increased investment in wholesale and retail inventories last month.

The Federal Reserve raised interest rates on Wednesday for the third time this year,

and Chairman Jerome Powell told reporters that this was “a particularly bright moment” for the economy.

​참고: https://www.reuters.com/article/us-usa-economy/u-s-capital-goods-orders-trade-data-temper-third-quarter-growth-forecasts-idUSKCN1M71PK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