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미국과 중국의 관세 갈등으로 인한 이번 한주 전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8-07-02 09:22 조회1,251회 댓글0건

본문



 

3d3448b8244acecbee790b7d738b9ea5_1530489186_3361.jpg

 

이번한주 미국 주식 시장과 국내 주식 시장에서는

미국과 중국의 수입관세 문제를 갖고 긴장감을 보일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과 미국과 유렵 나라들과의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이런 상황 속의 FOMC 회의록 발표와 비농업고용지표 또한 미국 주식 시장의 변동성을

키울수 있다라고 보고 있다.

미국 주식 시장은 독립기념일을 맞이하여 7월3일은 조기폐장을 하고 4일은 휴장을 한다

오는 6일, 미국과 중국이 관세에 대해서 서로 무역갈등을 계속 일으킬것인가

에 대해서 모든 미국 주식 시장의 투자자들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만약 크게 충돌을 일으키게 된다면 국제 경제 상황에 크게

문제가 될수 있는 부분이 높기도 하다.

또한 공개되는 FOMC회의록 에서는 금리인상의 횟수가 계속적으로 4회로

유지될것인가 아니면 다시 3회로 줄어들수 있는지, 어떠한 방향으로 금리인상이 가게 될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한다.

이렇듯 미국과 중국의 관세 무역갈등이 계속적으로 일어나고 있고 여기에 FOMC 의

금리인상 문제도 있기 때문에 이번한주 미국 주식 시장은 관망을 하며 시장의 추이를 지켜봐야 할것이다.

U.S. stock investors aren't the only ones suffering from anxiety over the Trump administration's trade policies.
China's Shanghai composite is tracking for its worst year in seven after falling 8 percent in June,

amid escalating trade tensions and Beijing's efforts to reduce reliance on high debt levels.

A relentless six-week selling streak has sent the mainland's benchmark stock index down 13.9 percent

so far this year, to its lowest since 2016 and into a bear market — a more than 20 percent retracement from a recent high.

Escalation in trade tensions with the U.S. spurred the latest sell-off, analysts said.

But they also point to the overarching trend of Beijing's efforts to deleverage

while maintaining economic growth. Neither of those factors are necessarily supportive

for the local stock market in the near term.

참고: ​https://www.cnbc.com/2018/06/29/shanghai-stocks-on-pace-for-worst-year-since-2011.html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