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5월 한달의 국내 주식시장의 긍정적인 흐름과 금리 정책을 주시하는 미국 주식 시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8-05-02 09:15 조회1,204회 댓글0건

본문

 

 

73bf05893fb9a387d1754d225bea3ea5_1525218485_3677.jpg

 

 

미국 주식 시장 3대 주요 주식 시장 지수들이 모두 혼조세를 보였다.

미국의 통화정책에 대한 불안감과 기업들의 실적호조세가 겹치며 미국 주식시장이

혼조세를 보여주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보다 64.1포인트(0.27%) 하락한 2만4099.0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74포인트(0.25%) 오른 2654.79를 기록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전일 대비 64.44포인트(0.91%) 상승한 7130.70에 장을 마감했다

지금 미국 주식 시장의 혼조세의 가장 큰 이유는 Fed의 FOMC 회의 라고 볼수 있다.

미국 주식 시장의 투자자들은 특별히 금리 변동이 없을거라 예측하고 있지만,

인플레이션 2%에 도달했기 때문에 이 상승률이 어떻게 영향을 끼치게 될지에 대해

투자자들의 주의깊게 예의주시 하고 있다.

국내 주식 시장에서는 국내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해소되는듯한 모습이 보이면서

이번달 국내 주식 시장이 긍정적으로 될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특히나 남북간의 경제협력이 구체화 될것이라 보이기 때문에 코리아 디스카운트는

많이 해소될것이라 보고 있다.

이제는 남북간의 교류가 중요할것으로 보고 있다. 단순 남북간의 경제협력 뿐 아닌

그 이상을 전망하고 있기 떄문에 결론적으로 한국의 주식 시장 뿐 아닌 전반적인

경기가 긍정적으로 개선될것이라 보고 있다.

지금도 남북간의 수혜주 가 많이 상승하고 있긴 하지만, 이 기류에 편승하기 보단

조금더 종목을 따져보고 실적이나 다른 이슈들 또한 같이 살펴보는것을 추천한다.

The U.S. Federal Reserve is set to hold interest rates steady this week

but will likely further encourage expectations

that it will lift borrowing costs in June on the back of rising inflation and low unemployment.

Investors have all but priced out the chance of a rate hike at the end of the Fed’s two-day policy meeting on Wednesday,

particularly given its adherence in recent years to only raising rates at meetings that are followed by press conferences.

The Fed raised its benchmark overnight lending rate at its March 20-21 meeting

by a quarter percentage point to a target range of between 1.50 percent and 1.75 percent.

It currently forecasts another two rate rises this year, although an

increasing number of policymakers see three as possible. The Fed’s next policy meeting

after this week is scheduled for June 12-13. Investors overwhelmingly see a rate hike then.

​참고: https://www.reuters.com/article/us-usa-fed-rates/fed-likely-to-keep-rates-steady-investors-bet-on-june-hike-idUSKBN1I22TC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