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남북한 정상회담 으로 인한 국내 주식 시장 이번주 전망 과 미국 국채 금리 상승으로 인한 전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8-04-23 08:58 조회1,326회 댓글0건

본문

 

 

30ad214bf6895bf08ab4c3446d619126_1524438659_1352.jpg

 

 

 

미국 주식 시장의 주요지수들이 이틀 연속으로 하락하였다.

미국 국채 금리가 상승하면서 부터다.

지난 금요일, 미국 주식 시장에서는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01.95포인트(0.82%)

하락한 2만4462.94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22.99포인트(0.85%)와

 91.93포인트(1.27%) 후퇴한 2670.14와 7146.13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국채 수익률이 2.96% 까지 상승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2014년 이후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였다.이로 인해 이자수익이 늘어날것으로

기대되는 은행주만 이런 미국 주식 시장 분위기에서도 상승하는 배경이 되었다.

미국 주식 시장 전문가들은 이러한 금리인상 이

미국 주식 시장에 미칠 영향력에 대한 우려감이 높으며

기업들이 실적을 내놓고 있지만, 이를 미국 주식 시장의 상승으로

보기엔 무리가 있다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번 한주 국내 주식 시장의 기업들의 실적발표가 있고

27일에 있을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이 국내 주식 시장의 방향이

어디로 갈지 나타낼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코리아 디스카운트 라 불리우는 북한 리스크의 완화가 이번한주

더욱 부각될것으로 보이고 있다.

또한 원화강세가 코리아디스카운트로 인해 당분간 이어질것으로 보고 있어

원화 강세로 인한 수혜주에 투자해보는것도 나쁘지 않을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남북간의 화해모드 로 인한 주식 시장의 영향은 단기간의 호재로

받아들이는것이 맞기 때문에 이에 주의하면서 이번 한주를 준비하는것이

좋을듯 하다.

U.S. Treasury Secretary Steven Mnuchin said on Saturday he may travel to China, a move that could ease tensions

between the world’s two largest economies,

as international policymakers acknowledged Beijing needs to change its trade practices.

The United States has threatened to impose tariffs on up to $150 billion of Chinese imports

to try to force changes in Beijing’s industrial policies,

which Washington says are aimed at acquiring American intellectual property.

Mnuchin told reporters he was continuing to have discussions with his Chinese counterparts

to try to resolve the differences over trade, but said he may go to Beijing 

 

참고: https://www.reuters.com/article/us-imf-g20/treasury-chief-may-visit-china-as-trade-tensions-simmer-idUSKBN1HS0MB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