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미중 무역전쟁 우려감 완화 와 러시아증시 폭락에 관한 국내주식시장 전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8-04-10 09:37 조회1,049회 댓글0건

본문

 

 

bc1924ad0a8d5d92dc5a01fb110511f1_1523318639_3676.jpg

 

미국 과 중국의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감이 감소하면서

미국 주식 시장의 지수들이 상승하였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46.34포인트(0.19%) 오른 23,979.1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8.69포인트(0.33%) 상승한 2,613.1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5.23포인트(0.51%) 오른 6,950.34에 장을 마감했다.

미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과의 관계를 우호적으로 표현한 트위터가 나오면서

미중 무역전쟁 관련 이슈들에 대한 우려감들이 감소하였다.

여기에 미국과 북한의 비핵화 에 대한 협상 또한 기대감이 작용하면서

미국 주식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하였다.

글로벌적으로는 러시아증시 가 단 하루만에 11% 가 폭락하였다.

미국 정부가 러시아 주요인사들에게 경제제재 조치를 내리면서

분쟁 우려감이 나타났다. 여기에 미국이 시리아에 대한 군사공격을

말하자, 이 또한 러시아 증시 하락에 큰 영향을 미쳤다.

미국 과 중국의 무역전쟁 우려감이 완화되자,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이

세계금융시장의 이슈로 떠올랐다. 러시아 주요인사들의 미국에서

경제적 제재 조치를 취하면서 러시아와 미국의 분쟁이 일어날것으로 보고

글로벌 금융시장이 우려감을 나타냈으며 단기적으로는 국내 주식 시장 에도

악재를 보일것으로 전망된다.

전 세계적인 금융시장이 변동성이 커져있지만

국내주식시장에서는 정부의 코스닥 정책과 반도체주 를 비롯한 기술주들의

실적들로 인해 하락하는 것에 대한 지지가 이루어질것으로 보는 긍정적인 전망도 있다.

China stepped up its attacks on the Trump administration on Monday over billions of dollars worth of threatened tariffs,

but U.S. President Donald Trump again voiced optimism the two sides would hammer out a trade deal.

The comments from both countries followed a week of escalating tariff threats sparked by U.S. frustration with China’s trade

and intellectual property policies, worrying financial markets over potential damage to global growth.

“When we do a deal with China, which, probably, we will

- if we don’t, they’ll have to pay pretty high taxes to do business with our country,”

 Trump said during a White House Cabinet meeting with reporters present.

​참고: https://www.reuters.com/article/us-usa-trade-china/china-blames-u-s-for-trade-frictions-but-trump-voices-optimism-idUSKBN1HG0WB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