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10월 24일 주식 시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슈퍼리치 작성일16-10-24 09:01 조회2,231회 댓글0건

본문

U.S. stocks almost erased their losses amid deal talks while Microsoft Corp. surged to a record
after its earnings topped estimates. The dollar rose to a seven-month high.
The earnings season is picking up pace as investors gauge the strength of corporations
amid uneven economic growth. More than than 80 percent of the S&P 500 Index’s companies
that have released third-quarter results so far beat expectations, while analysts still
forecast a contraction in profits. The dollar’s advance has also been in the spotlight
as it reflects bets that U.S. monetary policy will diverge from stimulus measures in Europe and Asia.

뉴욕증시가 기업들의 엇갈린 실적과 달러강세등 복합적 영향으로
인해 혼조세를 나타냈다. 특별한 경제지표 없이 큰 인수합병소식에
증시의 변동성이 커졌다.
21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전날보다
 0.18포인트(0.01%) 하락한 2141.16을 기록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 지수는
16.64포인트(0.09%) 하락한 1만8145.71로 마감했다. 반면 나스닥종합 지수는
15.57포인트(0.3%) 상승한 5257.40으로 거래를 마쳤다.
통신칩 제조업체 퀄컴은 네덜란드의 NPX반도체 인수를 추진중이다.
NPX는 NFC및 모바일결제에 대한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으로 퀄컴은 사업의 다양화를
가져갈것으로 보고 있고, 통신업체 AT&T는
미디어 업체 타임워너 인수를 추진 중으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과
인터넷의 결합하는 방향을 보여줄듯하다.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서 미국의 수출기업들의 실적이 부진할것으로
보고 있어 이 부분도 미 경제에 주요한 영향을 미칠것이라 보고있다.
반면 유로화는 ECB 통화정책의 결과로 인해 하락세를 보이고 있어
유럽시장 전반적으로 혼조세와 보합권을 보열다.


국내증시에선 현재 3분기까지의 실적이 은행주가 호실적을 보이며
가장 긍정적인 결과를 보이고는 있지만, 아직 발표되지 않은 기안들의 실적이
하향 예상되면서 변동성이 커질듯하다. 이번 주에는 철강, 건설, 자동차, IT 등
시가총액 비중이 높은 주요 기업들의 실적발표가 예정돼 있어  투자자들은 관심있게 지켜봐야 할것이다.
지금 국내시장은 지수를 많이 끌어올릴만한 요소를 찾기가 힘들다.
미국시장의 변동성의 영향을 받을수도 있겠지만, 그렇다고 하락방향
으로 내려가는 움직임이 보이지도 않는다. 이런 때일수록 우리 투자자들은 호실적이
예상되고 배당의 매력이 있는 중소형주에 관심을 가져볼 필요가 있다.
미 대선토론이나 파리기후협약등의 외부적 요인이
있는 만큼 신재생에너지 관련 종목들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는것도
좋은 방법이라 할수 있겠다

참고: http://bloom.bg/2enWsp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