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10월 14일 주식 시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슈퍼리치 작성일16-10-14 08:57 조회2,532회 댓글0건

본문

Financial shares slid as much as 2 percent Thursday before paring declines with
the broader market as a rally in Treasuries sent bond yields lower after
Chinese trade data rekindled angst over the strength of the global economy.
Investors have grown pessimistic on financial stocks a day before JPMorgan Chase & Co. and Citigroup Inc.
deliver their latest earnings reports. While analysts surveyed by Bloomberg expect the group to boost profits
by 4 percent in the third quarter, it’s an uphill battle to lure investors to a sector tainted by recent upheavals
at Deutsche Bank AG and Wells Fargo & Co. At the same time, uncertainty abounds amid bets
that interest rates will rise only gradually, capping profit growth amid sluggish economic expansion.

중국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로 인해 어제는 뉴욕 증시 및 글로벌 증시가 전반적으로 둔화 된
하루였다.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중국의 9월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5.6%(위안화 기준)
감소했다. 전월 증가폭인 5.9%와 시장 전망치인 2.5%를 밑돌았다.
중국의 경제 둔화 현상은 모든 글로벌적으로 걱정을 해왔던 상황이고, 미 연준의 금리인상에
대해 걸림돌이 될수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금융주들도 하락한것이라 풀이된다.
하지만, 국제유가가 상승으로 방향이 바뀌면서 다시 급락하는 모습을 보이던 증시도 멈췄다.
이제 모든 투자자들은 금융주들의 실적발표가 미국 시각으로 14일 발표되고, 옐렌의장의
연설을 기다리는 상황이 되고 있어, 이에 따라 변동성이 생길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유럽증시도 중국의 수출입지표가 부진하자 세계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투자 심리가
냉각되었다. 여기에 미국의 금리인상과 실적시즌이 겹치고 있어, 변동성이 높다고 보고
투자자들은 안전자산인 금이나 국채 등으로 방향을 바꾸려 하고 있다.

오늘 국내증시에선 급락하는 장이 보이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미국 금리인상은 이제 더이상 악재라고 시장에선 보지 않고 있다. 오히려
미국경제의 탄탄한면을 볼수 있다고 생각하는 분위기가 조성이 되고있다. 그리고
중국의 수출입 부진은 우리나라에선 계절적인 요인로 보고있고, 중국의 내수 경제는
견고 하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마지막으로 삼성전자의 단종문제는 이제 이미 다 반영되었다
라고 보고있다. 더 이상의 주가 조정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크다.
오늘 장에선, 상승추세가 보일것이라는 판단이 있다. 국제적으로 유동성이 있어, 외국인의 수급도
꾸준히 들어올것이라, 이럴 때, 개인 투자자들은 10월의 실적시즌에 맞게,
실적 모멘텀 측면에서 3,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뚜렷한 개선 양상을 보이는 반도체, 화학, 은행, 건설, 금속광물 업종
에 꾸준히 투자하는것이 바람직하다고 보고있고, 가격메리트를 보유한 내구 소비재및 의류도 단기적으로
투자를 해 볼만하다는 의견이 있다.

참고: http://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6-10-13/investor-pessimism-pummels-banking-shares-as-u-s-stocks-falte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