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10월 13일 주식 시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슈퍼리치 작성일16-10-13 09:46 조회2,531회 댓글0건

본문

Divided in their views over the labor market, most Federal Reserve officials
last month ultimately listened to Chair Janet Yellen’s argument for holding off on a rate hike, for now.
Following the minutes’ release, investors continued to see about
a two-thirds chance of a rate increase in December, based on prices
in federal funds futures contracts. They assigned a 17 percent chance to a move in November,
when the Fed meets a week before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Investors will get a chance to hear directly from Yellen on Friday when she speaks
at a Boston Fed conference. The official title of her remarks is “Macroeconomic Research After the Crisis,
” which leaves open the question of whether she will comment on the outlook for the economy and monetary policy.

지난 달 FOMC 회의록이 공개되며, 미 뉴욕증시가 혼조세 마감을 하였다. 공개된
FOMC회의록에선 금리인상에 대한 요구가 동결 못지 않게 강했다.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은행 총재는 기업인 모임에서 완화정책을 유지하는 이유는
노동시장 비효율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더들리 총재는 "물가 목표치보다는 약간 낮을 수 있지만,
미국은 유럽과 일본에서 나타나는 등의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많은 의원들이 인플레이션의 압력이 나오는 신호가 거의 없다고 한다. 이는 물가가 생각만큼
오르진 않았다고 한다.
이는 금리인상에 동의는 한다고 하지만, 물가에 대한 확신은 부족한것이다. 결국 금리인상을 하기
위해선 물가가 중요하다.국제유가는 연 이틀 하락하였다. OPEC회원국들의 감산 합의에
러시아의 협력이 불투명하다고 평가한듯 해 보인다.
유럽증시에선, 영국 파운드화 상승하였다. 하드브렉시트에 대한 우려가 줄어든 모양이다.
 하지만, 기술주들의 실적 부진이 되면서, 전반적으로 하락 하였고, 국제유가 가 하락하면서
에너지주들도 같이 하락하였다.

오늘 우리나라 증시에선, 공개된 연준의 의사록에 금리인상 의지를 확인하여서,
미뉴욕증시와 같이 혼조세를 보일것이다. 하지만, 미국 경제 상황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모습이 많이 보이고 있고, 금리인상의 배경은 좋아진 경제상황이라고
봐야 한다.
우리나라 증시의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대장주는 삼성전자일것이다. 이번주
삼성전자의 주식은 하락하면서, 전반적인 우리나라 증시가 안 좋은 방향으로 되는듯 하였지만,
많은 부분이 이제 주가의 반영이 되었다고 볼수 있어 , 반등을 시도할것이라 볼수있다.
우리나라의 소비경제가 바닥권에 근접했던거 만큼, 올라설 가능성이 있어 체질개선이나
구조조정 기업들의 뉴스를 살펴보면서 관심을 가져야 할것이다.

참고: http://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6-10-12/fed-minutes-suggest-yellen-made-the-difference-in-close-call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