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10월 4일 주식 시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슈퍼리치 작성일16-10-04 08:31 조회2,539회 댓글0건

본문

Government debt fell with stocks after data showing expansion in U.S. manufacturing
bolstered wagers that the Federal Reserve will raise interest rates this year.
The pound slid on concern Britain may face a so-called hard Brexit.

Treasuries declined across maturities and the S&P 500 Index fell following
three straight weekly gains. U.K. shares climbed the most among western-European markets
as the weaker currency boosted exporters with Prime Minister Theresa May saying the country
will begin to exit the European Union next year. Colombian assets sank as the government’s
failure to gain popular support for a peace deal fueled speculation it won’t be able to
deliver key tax reforms. Oil rallied as traders mulled last week’s shift in OPEC policy.

미 뉴욕증시가 제조업 지표 호조로 인한 금리인상 가능성이 부각이 되면서 하락 마감하였다.
9월 제조업관리지수(PMI)가 전월 49.4에서 51.4로 상승되며 Fed에서 이를 바탕으로
금리인상의 주장을 거듭 밝혔다. 올 11월이나 12월 회의에서 금리인상의 단행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하였다. 또한 독일 최대 은행인 도이치뱅크의 부실화의 우려가 여전히 남아, 금융주들 또한
약세를 보였다. 여기에 지난 주말, 테레사 영국총리의 브렉시트 발언은 투자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미 월가의 전문가들은, 지금 뉴욕증시에 미 대선, 브렉시트 협상 개시등의 투자의 불확실성을
높이고 있는, 이벤트들이 있어, 증시에 변동성을 높일수 있어, 지금 현 뉴욕시장은 조심스러운
관점이 필요하다.

우리 국내시장은 뉴욕의 큰 이벤트들이 있지만, 클린턴의 당선가능성이 유력한 만큼,
금융시장의 안정화를 보고 있어, 일시적 변동성이 시장에 작용할 순 있지만,
크게 작용을 미치진 않을 거라 많은 전문가들은 생각한다.
그리고, 전반적인 국내 기업의 3분기 이익전망이 긍정적인 평가가 지배적이라,
시장 전망을 밝게 하였다.
하지만, 개인적인 입장에선, 도이치뱅크 사태와 한미약품의 기술수출 취소 사태로 인해
상승폭은 제한적이라 생각되어 진다.
개인 투자자들은 중국 최대 휴일인 국경절(10월1일~7일) 연휴가 시작가 된 만큼,
중국 관련 소비주와 여행 관련주, 대표적인 면세점, 호텔, 카지노 주식들을 눈여겨 봐야 할것이다.
또한, 3, 4분기 실적 발표되는 달 인 만큼, 어닝 서프라이즈가 기대되는 업종인,
화학, 철강,기계, 반도체 주 업종 중심으로 매수를 하는 편이 좋을것이다

http://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6-10-02/asia-futures-tip-stock-gains-on-deutsche-bank-rally-pound-fall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