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조정이 나올수 있는 국내증시의 대안 과 기술주의 하락으로 인한 뉴욕증시의 방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7-07-04 08:38 조회2,526회 댓글0건

본문

 

 

 

 

40d980aaec2dc61148653e1033eceb75_1499121838_788.jpg

 

 

뉴욕증시가 올해 하반기 첫 증시에선 또 혼조세를 보이며 마감하였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129.64포인트(0.6%) 상승한 2만1479.27로 거래를 마쳤다.

장중 사상 최고가인 2만1562.75를 기록하기도 했다.

​S&P500지수는 전일대비 5.60포인트(0.2%) 오른 2429.01로 장을 끝냈다.

에너지업종과 금융업종이 각각 2%, 1.3% 올랐다.

나스닥종합지수6110.06으로 전일대비 30.36포인트(0.5%) 밀렸다.

페이스북(-1.7%) 아마존(-1.5%) 애플(-0.4%) 넷플릭스(-2.2) 구글(-1.1) 등 대형 기술주들이 하락했다.​

올해 첫 하반기 뉴욕증시에선 기술업종들이 하락하며,

기술주들이 주를 이루고 있는 나스닥이 크게 하락마감하였다.

뉴욕증시에선 이런 기술업종들에 대한 고평가가 이어지면서

변동성이 높아졌다는 시장의 평가이다.​

반면, 은행주들은 스트레스 테스트 통과의 결과가 여전히 이어져 오고 있고,

유럽은행 또한 긴축정책에 대한 언급이 있었던것 만큼, 금리 상승 수혜를

받을것이라 기대되고 있다.​

이날 발표된, 제조업지표에선 전달 대비, 상승하면서, 2014년 이후 최고수준을 기록하였다.

제조업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달러까지 강세를 보여줬다.

최근 국내증시는 올해 상반기 동안 계속적인 상승랠리를 보여주면서,

엄청난 상승세를 보여줬지만,

조정이 나올 가능성이 높아지는것도 사실이다.

글로벌 적으로도, 주식 시장에 변수로 될만한 요인들이 나오고 있다.

미국의 경제지표도 예상만큼 나오질 않고 있고,

유럽은행 또한 긴축 정책에 대한 언급이 나오고 있다.

또한, 국내 IT주들이 상승세를 예전만큼 보여주질 못하고있다.

국내 증시의 상반기에선 IT주에 기대면서 상승하는 면이 없지않았다.​

하지만, 최근들어,국내증시 IT주들이 상승 모멘텀을 크게 가지고 있지는 않고,

미국 시장에선 기술주가 조정을 받는 영향도 받고 있다.

글로벌적으로 경제 상황이 불안정해지느듯한 모습을 보이자,

안전자산 쪽으로 자금이 몰리고 있다.

국내 투자자들도 이런 부분에 대비하여,

변동성이 낮은 기업들에 투자하는것을 추천한다.

U.S. and European shares kicked off the new quarter with gains on Monday as talk about interest rate hikes boosted bank stocks,

while the dollar edged up from nine-month lows and U.S. Treasury yields hit their highest in more than eight years.

Oil prices resumed their longest stretch of daily gains in more than five years after data pointed to moderating U.S. crude output,

though analysts said news of rising OPEC production could cap the rally.

The S&P 500 index rose after notching its strongest first half-year performance since 2013 in a shorter trading day

ahead of Tuesday's Independence Day, a full-day holiday for U.S. financial markets.

Stocks, U.S. currency and treasury yields were also helped by solid economic data on Monday.

And investors appeared to get used to the idea central banks

including the European Central Bank could move away from stimulus measures such as bond purchases and ultra-low interest rates.
 


 

참고: http://www.reuters.com/article/us-global-markets-idUSKBN19O03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